[뉴시스] "우리가 세상 바꾼다"…청소년들의 `의미있는 반란` - 2011.11.13

"우리가 세상 바꾼다"…청소년들의 `의미있는 반란`(클릭)

소외층-청소년-지역사회-지구공동체에 대한 `신선한 정책제안`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세상을 바꾸기 위한 청소년들의 `신선한 반란`이 시작됐다. 학교와 지역사회 등 주변에서 발견되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전국 청소년들이 직접 문제를 진단하고 공공정책과 연결시켜 대안을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고려대 한국사회연구소는 지난 4~9월 전국 중·고등학생으로부터 사회참여 발표대회 원고를 접수받았다. 그 결과 전국 44개팀 227명의 학생이 사회 문제에 대한 공공정책의 개선 방안과 구체적인 실천 내용을 제안했다.

이 중 12개팀이 본선에 올랐다. 본선 대회인 `제3회 청소년 사회참여 발표대회`는 12일 서울 성북구 안암로 고려대 국제회의관에서 개최됐다.

참여 학생들은 장애우의 인권 향상을 비롯해 독거노인 돕기, 저소득층 학생 교육수준 향상, 다문화가정 및 미혼모 지원정책 등 사회적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내놓았다.

청소년들의 비속어 사용, 잘못된 성 인식, 금연, 자살 예방, 봉사활동, 진학·진로 지도, 고입 선발고사, 방과 후 학습, 아동 성폭력 문제 등에 대한 관심도 쏟아졌다.

또 지역격차 해소,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 음식물 쓰레기 감축, 불법 전단지 근절 등의 사회 문제를 비롯해 탄소 포인트제 활성화, 원자력 발전 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등 지구공동체와 관련한 고민도 엿보였다.

본선에서 국회의장상(대상)을 받은 충남외고 `T.O.P(Teens Over Prejudice)`팀은 기숙형 학교의 보건 실태를 꼬집고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T.O.P팀은 학교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학생들의 경우 건강권을 제대로 보장받을 수 있어야 하는데 시설이나 약품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거나 전문적인 진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 문제의식을 가졌다. 그러면서 기숙형 학교인 자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보건시설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T.O.P팀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보건교사와 지역 병원들이 야간에도 학생들의 건강을 책임질 수 있도록 한 `나이트 케어 시스템` 도입을 제안했다. 또 학교보건법에서 보건실 내의 위생기준을 정확하게 명시하고 전문상담 교사를 배치해 학생들의 정신건강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상(최우수상)을 수상한 경북 대영고 `소나무`팀은 수도권과 지방간 청소년 문화격차에 관심을 가졌다. 이들은 노래방과 PC방뿐인 중소도시 청소년 문화시설에 우려를 표명하며 문화적 소외와 이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봤다.

소나무팀은 인근 중고교 학생 4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와 영국·미국·프랑스 등 해외 사례 등을 살핀 뒤 도시간 `문화버스`를 만들어 다양한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동시에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지역사회의 문화 인프라 구축과 문화산업의 고른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행정안전부 장관상(최우수상)을 받은 부산국제외고 `안전한 등굣길 만들어조`팀은 청소년 등하굣길에 이용되는 비사업용 승합차 비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보험조차 제대로 들지 않아 학생들이 항상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생들이 안전한 교통수단을 확보할 수 있도록 등하교 시간대에 마을버스 노선과 배차간격을 개선해 스쿨버스화하는 `플라워 루트 정책`을 제안했다.

이번 대회에서 유일하게 중학생들로 구성된 양성중 `평화만들기`팀은 학내외에서 원자력 발전의 위험성을 알리고 에너지 낭비를 막기 위한 실천 사례들을 홍보했다. 특히 학교 건물에 신재생에너지 관련 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시청과 시교육청에 지원을 요청했다.

이 외에 동양고교 `소울 브릿지`팀은 아동 성폭력 피해자가 기관을 방문하지 않고도 집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 `하우스 큐어`, 마산용마고 `YSD`팀은 독거노인 문제 해결을 위한 `복지 마일리지제` 도입, 용인외고 `RUBETO`팀은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어렸을 때부터 교육을 받도록 한 정책 등을 제안했다.

이번 대회의 심사를 맡은 대영고교 천희완 교사는 "청소년들이 공공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치밀하게 조사를 하고 대안 마련을 위해 많은 활동을 펼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공공정책에 대한 이해는 물론 올바른 참여방법까지 체험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충남외고 T.O.P팀은 "이번 활동으로 정책 하나하나에 녹아있는 정책 생산자들의 어려움과 정성, 수고를 느낄 수 있었다"며 "그 수많은 사람들에게 감사하는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통해 지역사회와 정치에 대한 관심을 키울 수 있었다"며 "무엇보다 우리 손으로 사회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사실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마산용마고 YSD팀은 "나중에 지역사회, 그리고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리더가 된다면 복지와 번영을 조화롭게 이루고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국가를 만들고 싶다"고 다짐했다.

jwshin@newsis.com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