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청소년 제안 공공정책 눈길… 어른보다 낫네 - 2011.10.28

청소년 제안 공공정책 눈길… 어른보다 낫네(클릭)


노래방과 PC방이 문화시설의 전부인 지방 소도시 청소년을 위한 문화버스. 경북 영주 대영고 2학년 학생 8명이 내놓은 수도권과 지방 학생의 문화격차 해소 방안이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고려대 한국사회연구소가 다음달 12일 공동 주최하는 ‘제3회 청소년 사회참여 발표대회’ 본선에 진출한 전국 중·고교생 12팀이 내놓은 이색 공공정책 중 하나다.

대영고 학생들은 지방 청소년들이 문화적 여건이 좋은 대도시에서 공연·전시회 관람 등 문화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가 ‘문화버스’를 운영할 것을 제안했다. 지자체가 직접 대도시로의 이동수단을 운영하면 지방 학생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문화활동을 할 수 있고 지역 간 문화 격차도 해소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산국제외고 학생들은 등교시간대 마을버스 노선을 변경한 ‘플라워 루트’를 제안했다. 학생들은 “마을버스가 동네 구석구석을 누비지만 노선이 복잡하고 운행시간이 길어 학생들로부터 외면받아 왔다”며 “등교시간대에 마을버스 일부 노선을 해당 학교와 학생 주거지만을 오가도록 변경해 ‘스쿨버스화’하면 학생과 마을버스 모두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현실에 곧바로 적용할 수 있는 정책도 제시됐다. 경남 마산 용마고 학생들은 독거노인을 위한 봉사활동에 참여한 봉사자에게 ‘복지 마일리지’ 카드를 발급해 정부와 사회적 기업에서 제공하는 서비스 이용에 사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최승욱 기자
목록으로